reservation

사천케이블카

'산-바다-섬'을 잇는 국내 최초의 케이블카 사천바다케이블카는 쾌적한 캐빈의 내부 환경을 고려해 10인승
중형 캐빈을 이용하고 있으며 최대 속도 6m/s로 시간당 최대 1,300명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크리스탈 캐빈은 총 45대 중 15대로 바닥이 크리스탈(투명 유리)로 되어 있습니다.
816m 바다 구간을 최고 높이 74m(아파트 30층 높이)에서 아찔하게 관람할 수 있습니다.
일반 캐빈은 총 45대 중 30대로 빨간색으로 되어 있으며 외부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함께내부에서 사진을 찍으면 예쁘게 나옵니다.

독일마을

1960년대 어려운 시기에 조국근대화와 경제발전에 헌신한 독일거주 교포들의 정착생활 지원과 조국의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삶의 터전을 마련해 주고 독일의 이국문화와 전통문화예술촌을 연계한 특색있는 관광지 개발을 위하여
건축은 교포들이 직접 독일의 재료를 수입하여 전통 독일식 주택을 신축하고 있는데 지금은 15동 정도가 완공되어
독일 교포들이 생활하고 있으며 독일에 가 있는 동안은 관광객을 위한 민박을 운영하고 있기도 합니다.
[사진제공 - 한국관광공사]

삼천포/창선대교

지난 2003년 4월 28일 성웅이충무공의 탄신일을 기하여 1973년 남해대교가 개통된지 30년만에 창선•삼천포대교를 개통하였습니다.
대한민국 최고의 관광명물로 탄생한 창선•삼천포대교는길이 3.4km의 창선•삼천포대교는
삼천포와 창선도 사이 3개의 섬을 연결하는 5개의 교량으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해상국도(국도3호)로 남아있는 세계적으로 보기드문 관광명소 입니다.
[사진출처 - 한국관광공사]​

보리암

소금강 또는 남해금강이라 불리는 삼남 제일의 명산. 금산(681m)은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유일한 산악공원으로 온통 기암괴석들로 뒤덮인 38경이 절경을 이루고 있습니다.
신라 원효대사가 이 산에 보광사를 짓고 보광산이라 불러왔는데, 조선태조 이성계가 젊은 시절 이 산에서
백일기도 끝에 조선왕조를 개국하게 되자 영세불망의 영산이라 하여 온 산을 비단으로 두른다는 뜻으로 금산으로 이름을 바꿨다고 합니다.
정상에는 강화도 보문사, 낙산사 홍련암과 더불어 우리나라 3대 기도처의 하나인 보리암이 있으며,
불타오르는 여명이 바다에서 솟구쳐 오르는 금산의 일출은 3년동안 덕을 쌓아 볼수 있다하며 그 장엄함이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환희를 가져다 줍니다.
[사진제공 - 한국관광공사]

다랭이마을

다랭이논으로 유명한 남면 가천마을은 일명 삿갓논, 삿갓배미라고도 불리는 다랭이 논은
남해인의 근면성을 보여주듯 층층이 계단을 이루고 있습니다.
옛날에 어떤 농부가 논을 갈다가 집에 가려고 삿갓을 들어보니 그 안에 논이 하나더 있더라는데서
유래된 삿갓논은 짜투리 땅도 소중히 활용한 남해인의 억척스러움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다랭이 논의 의미를 되새기며 바라보는 가천마을의 풍경은 옛 전통을 그대로 간직한 한 폭의 수채화 같습니다.
[사진제공 - 한국관광공사]

상주해수욕장

남해에서 가장 빼어난 풍경과 일류 해수욕장이 갖춰야 할 면모는 모두 갖추고 있는 곳입니다.
부채꼴 모양의 해안 백사장, 눈앞에 펼쳐진 작은 섬들은 바다를 호수모양으로 감싸고 있으며,
이성계가 백일기도를 드려 조선건국의 성업을 이루었다는 금산을 배경으로 잔잔한 파도를 일으킵니다.
여름 한철에도 100여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전국 최고의 상주 은모래비치는 이제 사계절관광지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사진제공 - 한국관광공사]

상상양떼목장&편백숲

남해군에 10만평 초지에 둘러싸인 대표목장인 남해양떼목장 ‘상상양떼목장&편백숲’은 2017년 5월에 공식적으로 오픈을 하였습니다.
피톤치드를 내뿜는 편백나무 등 각종 수목이 10만평 초지를 둘러싸고 있습니다.
천연 항균물질인 피톤치드는 침엽수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그 중 편백나무에서 가장 많이 배출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산책로가 따로 마련돼있어 걷기에는 더 없이 좋은 환경입니다.
무엇보다 높은 지대에 자리 잡고 있어 탁 트인 전망이 일품입니다.
양먹이를 주고 만져보고, 안아보고, 같이 사진도 찍을 수 있으며, 새끼양은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입니다.

죽방렴

죽방렴은 좁은 바다 물목에 그물 대신 대나무를 참나무 지지대에 V자로 세워 원형의 임통에 가두어 물고기를 잡는 원시어업입니다.
손도라고 불리는 지족해협은 썰물 때 강진만에서 외해로 빠져 나가는 시속 13~15km의 거센 물살이 지나는 물목입니다.
길이는 와현 농가섬에서 전도 백빙이까지 3.887㎞이며, 거친 물살에 맞서 헤엄치던 생선은 육질의 탄력성이 높아 맛이 뛰어납니다.
이 일대의 어로 작업은 죽방렴으로 불리는 고유한 어획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현재 23개소의 죽방렴이 명승으로 지정되어 우리나라 전통적 어업경관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곳입니다.